화상 클리닉


가벼운 화상이라도 초기에 적극적으로 잘 관리해야 흉터가 적게 남습니다.

진료안내/상담

042-4770050

진료 시간

월수금09:00 - 18:00
화요일09:00 - 20:00
목요일09:00 - 12:00
토요일09:00 - 13:00
점심시간13:00 - 14:00

화상이란?

화상은 화염, 뜨거운 물이나 액체 외에 섬광, 강산이나 강알칼리 등의 화학물질과 전기 열 등에 의한 피부 손상을 말합니다. 심한 경우에 피부뿐만 아니라 피부 아래의 깊은 조직도 손상됩니다.

화상의 깊이에 따른 분류

화상에 의한 피부 손상의 정도는 노출된 물질의 온도, 노출 시간, 열의 종류 및 피부의 두께 등 4가지 요소에 의해 결정되며, 피부 변화의 정도에 따라 아래의 4종류로 분류합니다.

1도 화상

주로 표피에만 화상이 발생한 경우이며, 홍반, 부종, 통증이 있지만, 물집은 없는 경우를 말하며 흉터 없이 잘 아뭅니다. 하지만 겉으로 보이는 것 보다 더 깊은 화상일 수 있으니 주의를 요합니다.

2도 화상

2도 화상은 손상의 정도가 매우 다양한데, 일반적으로 표재성과 심재성으로 구분합니다. 표재성 2도 화상은 홍반, 부종 및 통증 외에 물집이 생기고, 조직학적으로는 표피의 괴사와 상부 진피의 심한 혈관 확장 및 부종을 보입니다. 잘 관리되면 흉터 없이 2~3주 후 아뭅니다. 심재성 2도 화상은 하부 망상 진피까지 손상되어 모세혈관의 혈류가 소실되면서 피부가 창백해지고 감각이 없어집니다. 심재성 2도 화상은 초기에 3도 화상과 감별이 어려울 수 있으며, 아문 후에 흉터가 남습니다.

3도 화상

화상으로 인해 피부 전 층과 피하조직 일부분이 손상된 경우로, 표피와 진피가 전부 파괴되므로 피부가 무감각해지고, 아물면서 흉터를 남깁니다. 화상이 심하면 24시간 이내에 쇼크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, 파괴된 창상 물질의 흡수로 인해 중독증상이 발생하거나 세균감염에 의한 증상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.

4도 화상

피부 전 층과 피하지방 뿐 아니라 더 깊은 부위의 근육, 인대 혹은 뼈까지 침범한 경우를 말합니다. 다양한 전신증상이 동반될 수 있으며, 그 정도는 침범된 표면적, 화상의 깊이 및 위치에 영향을 받습니다.

화상의 치료

화상의 치료 방향은 화상의 정도와 범위에 따라 결정합니다. 화상의 범위는 우리 몸의 체표면적을 나누는 방법인 ‘9의 법칙(rule of nine)’에 의해 측정합니다. 9의 법칙을 적용할 때 성인은 머리와 목을 9%, 각각의 다리를 18%, 각각의 팔을 9%, 몸통의 앞과 뒤를 각각 18%로 간주합니다. 소아는 머리와 목을 18%, 각각의 다리를 15%, 각각의 팔을 10%, 몸통의 앞과 뒤를 각각 16%로 간주합니다. 병변이 흩어져 있거나 모양이 불규칙하면 모든 나이에서 환자의 손바닥 넓이를 대략 1%로 간주하고 면적을 산출합니다.

체표 30% 이상의 2도 화상, 10% 이상의 3도 화상 및 호흡기를 침범한 화상은 입원 치료가 필요합니다. 화상의 정도가 가벼우면 발생 직후 얼음물 등으로 화상 부위를 차게 해 주어야 하며, 2도 화상의 물집은 그 자체가 세균감염에 대한 자연적인 보호막으로 작용하므로 터뜨리지 말고 잘 보호해 주어야 합니다. 물집이 너무 팽팽하거나 통증이 심하면 소독 후 주삿바늘로 작은 구멍을 내거나 흡인하여 수포를 가라앉히고 적절한 드레싱을 합니다. 화상의 범위가 넓으면 국소치료 외에 전신치료가 중요하므로 입원하여 집중적으로 전해질과 단백질의 조절, 쇼크 및 전신 감염증의 예방 및 치료를 해야 합니다.